사)제주야생동물연구센터 Jeju Wildlife Research Center
 
 


  Untitled Document

자유게시판 (Forum)


total : 1476, page : 11 / 99, connect : 0
최근 제주에서 벌어진 팔색조둥지 사건입니다. 한겨레신문에서 발췌2014/07/16
강희만


H  칼럼 > 윤순영 > 기사보기

  

아기 납치·둥지 훼손…, 멋진 한 컷이 뭐길래



보내기

인쇄






윤순영 2014. 07. 16

조회수 1309 추천수 0



제주 천연기념물 팔색조 소란 떨며 ‘학대 촬영’

영종도 해변 알 품은 새들 자동차로 마구 좇아

 
pa1_먹이를 나누어 주는 팔색조 어미YSY_7034.jpg » 자식에게 모아온 지렁이를 먹이는 팔색조 어미. 가장 아름다운 여름철새의 하나로 꼽힌다.  



■ 지렁이 좋아하는 은밀한 여름 철새




지인으로부터 제주도에서 팔색조가 번식을 하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지난달 29일 제주도로 향하는 비행기에서부터 가슴이 뛰었다. 팔색조의 무지갯빛 깃털이 눈에 선했다. 꼭 보고 촬영해 보고 싶었던 새였다.
 

현지인의 안내로 아라동 계곡을 따라 한참 오른 어두운 비탈면에 팔색조의 둥지가 있었다. 위장이 얼마나 완벽한지 바로 앞에서도 잘 보이지 않는다. 아주 맑은 날씨였지만 계곡 바닥은 어둑했다. 숲이 우거진데다 상록수림의 특성상 잎이 두꺼워 햇빛이 잘 투과하지 못해서다.
 

pa2_계곡바위를이용하여 둥지로접근하는팔색조이용YSJ_0763.jpg » 숲이 우거지고 난대림의 잎이 두꺼워 계곡은 어둑했다. 팔색조가 계곡 바위를 통해 둥지로 접근하고 있다.  



팔색조 자식는 4마리였다. 태어난 지 8일 정도 돼 보였다. 나흘 뒤면 둥지를 떠날 것이다. 팔색조는 18일 정도 알을 품고 깨어난 자식이 둥지를 떠나기까지 12일 걸린다.
 

그런데 팔색조 부부의 몸놀림이 심상치 않았다. 일반적으로 팔색조는 20여분 이상 간격을 두고 여유롭게 먹이를 나르지만 이 부부는 7분 정도밖에 안 걸렸다.



팔색조 부부가 이처럼 바쁜 것은 근처에서 벌어지는 간벌 작업의 소음 탓이다. 하필이면 조류 번식시기에 간벌을 하고 있다.



천연기념물이자 멸종위기종이지만 아무런 배려도 못 받고 있다. 위협을 느낀 팔색조는 본능적으로 아기를 빨리 떠나보내려 하는 것 같았다. 여기엔 몰려든 사진가도 작용했다. 사진가 11명을 포함해 모두 14명이 둥지 주변에 모였다.
 

pa4_먹이를 주고 황급히 빠져나간다YSY_7197.jpg » 먹이를 주고 황급히 빠져나가는 팔색조 어미. 주위가 불안해서인지 어미는 몹시 마음이 급해 보였다.



팔색조는 둥지를 틀 때 주변을 치밀하게 살핀다. 위협요인은 없는지 먹이는 풍부한지 사전에 파악하고 둥지를 짓는다. 둥지를 지은 뒤에는 아주 조심스럽고 은밀하게 땅에서 주로 움직인다.



둥지로부터 약 20m 반경을 벗어나지 않으며 지렁이, 개구리, 거미 등을 잡아온다. 팔색조 번식지는 어둡고 습기가 많다. 아기를 기를 때 지렁이를 주식으로 하기 때문에 지렁이 서식환경과 비슷하다.
 

사냥 행동도 독특하다. 낙엽을 들쳐가며 잡은 지렁이를 한 움큼 모아 입에 문다. 잡은 지렁이를 잠시 땅바닥에 두고 다른 지렁이를 재빨리 사냥한 뒤 먼저 잡은 지렁이와 합쳐 아기가 먹기 좋도록 다듬은 다음 둥지로 향한다.
 

pa6_긴꼬리딱새둥지YSJ_9396.jpg » 팔색조 둥지 근처에서 알을 품고 있는 긴꼬리딱새(삼광조).



팔색조가 둥지를 튼 주변 계곡엔 긴꼬리딱새와  큰유리새가 자식를 기르느라 바쁘게 오가고 있었다. 이들은 7월 중순까지 모두 번식을 마친다.
 

팔색조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름철새의 하나다. 밤색, 검은색, 노란색, 녹색, 파란색, 붉은색, 흰색 그리고 형광색까지 다 있다. 땅에서 주로 생활을 해서인지 나는 모습은 왠지 어설퍼 보이기도 한다. 오히려 땅이나 바위, 나뭇가지를 오가며 통통 튀는 움직임이 더 민첩하다.



pa3_메인YSJ_0337.jpg » 여덟가지 깃털 색깔이 아름다운 팔색조는 지렁이를 하나씩 잡아 잘 갈무리한 뒤 한데 모아 둥지로 가져온다.
 
■ 전문가에서 아마추어로 퍼지는 조류학대 촬영


하지만 팔색조는 유명세를 톡톡히 치르고 있었다. 무엇보다 사진가들의 행태에 문제가 많았다.



원하는 사진을 얻으려는 욕심에 눈이 멀어 자연에 대한 예의나 배려는 찾아보기 힘든 이들이 적지 않았다. 위장막을 벗어나거나 이리저리 옮기고 떠드는 사람에게 자연은 그저 촬영의 대상인 듯했다.
 

사진가 한 명이 새장을 들고 왔다. 무엇에 쓰는 것이냐고 물으니 “둥지를 떠난 어린 새를 가두면 어미 새가 구하러 접근할 때 촬영한다”고 대답했다. 이렇게 억지스럽게 ‘모정’을 찍은들 과연 감동을 줄 수 있을까.
 

pa5_사냥을 마친팔색조부부YSJ_0632.jpg » 팔색조 부부가 지렁이 사냥을 마치고 둥지로 이동할 채비를 하고 있다. 사람의 지나친 관심은 이들에게 큰 부담이다.



내일이면 아기 팔색조가 둥지를 떠난다. 잠복과 관찰을 하느라 들인 모든 인내와 고통을 보상받는 순간이다. 하지만 그날을 기다리지 않고 철수를 결정했다.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는 사실이 부끄러웠다. 아무리 좋은 사진이라도 동물을 학대하면서 찍고 싶지는 않았다.
 

제주도에는 사진가나 탐조객에게 새 둥지를 안내하고 수송수단과 위장막을 지원하며 사례비를 받는 민간단체가 여럿 있다. 이 단체가 새를 보호하는 일도 하지만 촬영자들의 욕심까지 통제하지는 못한다.



이들에게 새보다는 멋진 사진 한 장이 먼저다. 지정된 자리를 이탈하고 소음을 내며, 의도한 촬영을 위해 돌발적인 행동으로 새를 놀라게 하는 일이 흔하게 벌어진다. 돈을 주었으니 새까지 돈으로 산 듯이 행동한다.
 

새장을 이용해 애타는 어미의 모습을 연출하는 행태도 널리 퍼져 있다고 한다. 사실 아기를 이리저리 옮기고 안타까운 어미가 어찌할 줄 몰라 하는 모습을 저명한 전문 사진가가 찍어 전시회를 열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이제 아마추어들이 그 길을 따르고 있다. (▶관련기사 자연 학대 사진촬영은 이제 그만 http://ecotopia.hani.co.kr/68626)
 

몇 년 전만 해도 새는 조류사진을 전문으로 찍는 사람들의 소재였다. 이제는 꽃 사진이나 풍경사진을 즐기던 사진동호인들이 조류 사진에 관심을 갖기 시작하면서 새에 대한 사전지식 없이 카메라부터 들이대는 부작용이 늘고 있다.
 

둥지 주변 가지들을 전지가위나 톱으로 잘라내고 촬영하는 행위도 서슴지 않는다. 둥지를 짓는 중에 주변을 훼손하거나 둥지의 알을 건드리면 새는 둥지를 포기한다.
 

그나마 아기가 태어나면 모성과 부성애를 이용하여 관찰과 촬영을 하는 것이 허락된다. 이런 간섭에도 새가 둥지를 지키면 ‘길들이기가 됐다’고 말한다.



과연 길이 든 것일까? 어미 새는 많은 노력을 들인 아기를 포기하지 않고 기르기 위해 불안하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했을 뿐이다. 곁을 주지만 항상 둥지에서 눈치를 본다.



pa7_검은머리갈매기와아기새YSJ_7455.jpg » 해변 땅위 둥지에서 아기를 키우고 있는 검은머리갈매기. 무분별한 조류 촬영의 희생물이 되고 있다.
 
■ 모래밭 알 낳는 새 찍는다고 자동차로 추적


수난을 당하는 건 팔색조만이 아니다. 지난 6월 초 인천시 영종도에 멸종위기종인 검은머리갈매기와 쇠제비갈매기, 꼬마물떼새 등이 번식의 절정기를 맞았다.



이 새들은 둥지 없이 알 색과 비슷한 자갈과 흙 바닥에 알을 낳아 품는다. 바로 눈앞에 있어도 잘 보이지 않는 알이 이곳저곳 땅바닥에 널려 있는데도 사진가들이 촬영을 위해 차량을 이리저리 몰고 다니는 모습을 보았다. 포란 중인 새를 종일토록 쫓으며 비상하는 모습과 다시 둥지로 착륙하는 모습을 찍기 위해서이다.
 

pa8_쇠제비갈매기알YSJ_7735.jpg » 모래밭의 쇠제비갈매기알. 가까이에서도 잘 보이지 않는다. 이런 곳을 자동차를 몰고 다니면 어떻게 될까.



pa9_차량에부딪쳐죽은쇠제비갈매기YSY_5365.jpg » 아마추어 사진가들이 해변에 몰고다니던 차량에 부딪혀 죽은 쇠제비갈매기.  



이런 자연 사진 촬영의 문제는 새만의 문제는 아니다. 야생화를 찍는다고 그 군락을 쑥대밭으로 만드는 일은 잘 알려져 있다. 방법과 절차는 어떻든 멋진 사진을 인터넷에 경쟁적으로 올려 과시하는 풍토가 널리 퍼져 있다.
 

하지만, 사진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 촬영 과정에서 자연에 대한 예의를 지켰는지 아니면 부적절한 사진인지 사진은 스스로 말한다. 사진은 촬영자의 양심이자 얼굴이다.




글·사진 윤순영/ 한겨레 물바람숲 필자, 한국야생조류보호협회 이사장
 

새 촬영 때 지킬 점
망원렌즈와 위장막 필수…새의 처지에서 생각하라

사전에 촬영하고자 하는 새의 생태적 특성과 습성을 아는 것이 좋다. 또 300㎜ 이상의 망원렌즈를 사용하여 거리를 유지해 새들에게 안정감을 주는 것이 기본이다.



탐조할 때 산새류는 20m 물새류는 50m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위장막은 필수 장비이다. 위장막을 사용할 때는 거리가 10m일 때는 300㎜ 렌즈, 25m이면 500~600㎜의 렌즈가 적합하다.
 

한 번에 모든 촬영 준비를 끝내고 불필요한 행동을 삼가야 한다. 새들은 소리와 큰 행동에 민감해 불안해 한다. 정숙한 기다림은 좋은 사진을 얻는 지름길이다.
 

둥지 주변의 나뭇가지를 함부로 치지 않는다. 여러 명이 촬영하는 것보다 단독으로 촬영하는 것이 바람직하나 3명 이상은 넘지 않도록 한다. 여러 번 둥지를 방문하여 해를 끼치지 않는 모습을 익혀주는 것도 방법이다.
 

새는 민감하고 예민한 성격을 지니고 있다. 환경 변화가 새에게 줄 엄청난 위협과 심리적, 신체적 긴장 상태를 새의 처지에서 헤아려 이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새 사진가의 기본적 자세이다.




윤순영

기사는 한겨레 오늘(7월 16일자) 인터넷판에서 발췌했습니다.  공익적인 목적으로 무단 복제를 했습니다. 만약 걸리면 제가 책일을 져야 하겠지요.

덧글 4개

  강희만
기사내용중에 oo란 단어는 우리 홈에는 올라가질 않네요.
문장중에 oo란 단어는 아기, 자식 아기새로 바꿔습니다.
나쁜말이어서 그런거요.
이제야 알았습니다.
우리 홈피가 언어 순화에 앞장서고 있네요.ㅋㅋㅋㅋㅋ
모든사람들이 우리 홈피 방문해서 선진지 홈피견학해야 할것으로 보임니다.   2014/07/16   

  강희만
아 그리고 가사 중간중간에 사진도 첨부되어 있네요. 둥지에서 먹이주는 사진, 먹이 물고 경계하는 사진 , 먹이물고 바위 위에서 경계하는 사진, 긴꼬리딱새 포란하는 사진 등등....   2014/07/16   

  송인혁
기사를 봤는데 참으로 통탄할 일입니다,,   2014/07/17   

  정이근
헐!!!! 14명이나 한꺼번에..... 조금씩 나눠 촬영하지. 놀란 팔색조를 위해 번 돈은 조류보호기금으로 사용하시길..... 그리고 자연생태(생명)를 이용한 돈벌이는 안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14/07/18   


1514

kang

 제비조사하시느라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1

2014/09/12

569

1516

kang

   [re] 제비조사하시느라 고생많이 하셨습니다... 1

2014/09/15

552

1512

kang

 제비조사에 즈음하여... 1

2014/09/03

622

1511

kang

 2014년도 제비조사 2

2014/09/03

598

1513

kang

   [re] 2014년도 제비조사

2014/09/03

602

1510

kang

 올해 제비조사는 9

2014/09/01

606

1509

장용창

 홍수연 박사도 축하 받고 싶어요. 6

2014/08/27

745

1508

강희만

 김은미박사 1

2014/08/25

609

1507

강희만

 김은미박사님1

2014/08/25

574

1506

강희만

 김은미 박사님 1

2014/08/25

636

1505

강희만

 김은미박사님 학위 취득 축하연 5

2014/08/21

631

1504

장용창

 삑삑도요와 새홀리기 2

2014/08/11

849

1503

kang

 제12호 태풍 나크리가 오고 있네요...

2014/08/01

646

1502

강희만

 11년간의 팔색조 연구에 대한 기사입니다. 한라... 3

2014/07/29

757

1501

kang

 2014년 새롭게 가입하신 회원님들 등업시켰습...

2014/07/28

666
 [1].. 11 [12][13][14][15][16][17][18][19][20]..[99]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reen

본 사이트의 이미지를 협의없이 무단으로 사용할 경우 민,형사상의 책임을 질 수도 있습니다. 저작물의 사용과 관련한 문의는 해당 저작물의 저작권자와 협의하시기 바랍니다.